AGI Open Seoul

Saturday/Sunday
24./25. September 2016

René Knip

Atelier René Knip

About

르네 크닙은 St Joost Academy of Visual Arts를 졸업했다. 원래는 화가가 되려고 했으나 그의 스승이자 타이포그래퍼인 Chris Brand의 영향으로 글자와 캘리그래피, 타이포그래피에 매료되어 응용미술로 진로를 바꿨다. 1990년 졸업 후 3년간 Anthon Beeke의 어시스턴트로 일했고, 그 후 직접 스튜디오 Atelier René Knip을 설립했다. 그의 스튜디오는 평면과 입체의 갈림길에 선 그래픽 디자인에 집중하는데, 그는 이를 두고 '2½nd Dimension’이라고 부른다. 그는 이 분야를 휴한지이자 미개척 분야라고 이야기한다.

그의 다른 관심사는 여성과 남성의 기적적인 효과, 응용 그래픽 미술의 자가적 가능성, 재료와 색의 독립성, 그리고 시각적 도구로서의 서체 디자인과 캘리그래피 등이다. 그는 2006년 암스테르담에서 북네덜란드의 Frisian farmhouse로 스튜디오를 이사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모든 것이 바뀌었고, Atelier René Knip은 2~4명의 협업자를 고용하였다. 그는 현재 국내외를 오가며 강연을 하고 있다.

 

Knip studied at the St Joost Academy of Visual Arts, Breda. René initially intended to become a painter, but his teacher, the typographer Chris Brand, stimulated his fascination for letters, calligraphy and typography, so René switched to the applied arts. He graduated with honours in 1990. After an intensive training of three years as an assistant to Anthon Beeke, he started his own studio, Atelier René Knip. The studio concentrates on graphic design at the dividing line between flat and three-dimensional works. Knip calls it the ‘2½nd Dimension’. In his opinion this is fallow land, a largely unexplored field.

Other A.R.K. interests are the miraculous effects of the female and male; the autonomic possibilities of applied graphic art; the independency of material and colour; and type design and calligraphy as visual tools. By moving the atelier from Amsterdam to a Frisian farmhouse in the north of the Netherlands (2006), René entered into a new phase. Everything changed. Atelier René Knip employs a team of 2 to 4 collaborators. René teaches and lectures frequently at home and abroad.

Back to top